'K방역' 이끌었던 생활치료센터 부활‥의료인력 확보가 관건

보건의료단체 대상 의료인력 파견 지원 협조 요청‥자발적 참여 역부족
빅5병원 생활치료센터 전담 운영 및 지원 저조‥"의료인력 누수 등 우려 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1-01-06 06:04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3차 대유행 장기화로 생활치료센터가 속속 재 운영되고 있는 가운데, 생활치료센터 전담운영 및 의료인력 확보에 의료기관 참여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속에 병상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선도적으로 도입했던 '생활치료센터'를 재개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초부터 국공립의료원 등 공공병원을 중심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해왔지만, 급속도로 증가하는 확진자로 여력이 부족해지면서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나선 것이다.

의료기관이 아닌 연수원 및 교육원 등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확보하는 것도 어렵지만, 그 보다 더 어려운 것은 파견 인력 확보다.

직접적인 의료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경증환자들이 입소하지만, 혹시 모를 증상 악화 등을 우려해 의료진이 상주하며 1일 2회 모니터링 및 24시간 유선 또는 영상 진료상담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보건의료단체를 통해 일선 의료기관에 생활치료센터 지정운영을 맡아줄 것을 요청해 대한간호협회와 대한병원협회 등에서 인력 파견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한시적인 자원자 모집 방식으로는 적재적소에 인원을 배치하는 데 한계가 있어 역부족인 상황이다.
 
병원에서 의사, 간호사, 행정인력 등으로 갖춰진 팀으로 파견될 때 가장 효율적으로 운영되는 만큼 대학병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지만, 생활치료센터 파견으로 인한 리스크 등으로 빅5병원(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조차 선뜻 나서지 못하는 모습이다.

약 300병상의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의사를 비롯해 간호사, 행정직원 등 인력 약 20여 명이 필요한데,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얼마 동안 지속될지 예상하기 어려워 그로 인한 인력 누수로 인한 피해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도 국공립대학병원으로서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12월 8일 가장 먼저, 그리고 자발적으로 총 340병상으로 이뤄진 성남시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에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해 의사를 비롯해 간호사, 방사선사, 행정직원 등 약 20명을 파견했다.
 
하지만 그 외 빅4병원들은 참여에 다소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뒤늦게 참여한 것은 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은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300병상 규모의 서울시립대학교 기숙사 생활치료센터를 전담 운영하기로 하고, 의료진 16명을 포함해 총 20명을 파견했다.

이처럼 빅5병원들의 저조한 참여는 지난 3월에도 반복됐던 모습이다.

당시에도 정부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빅5 병원들은 정부의 구체적인 인력 규모, 파견 시점 등 세부사항을 전달받지 못했다며 인력 지원 및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여 왔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