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도 소외계층 중심 '의약품안전사용교육' 열기

약본부, 온라인 병행한 '약 바르게 알기 지원사업' 마무리
본사업 확대 장애인 대상 교육, 눈높이 맞추는데 심혈… 탈북주민도 교육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1-06 06:03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의약품안전사용교육의 열기는 이어졌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약바로쓰기운동본부(본부장 김이항, 이하 약본부)는 지난해 '약 바르게 알기 지원사업'을 진행해 전국 13개 시도에서 총 1,375회, 3만1,136명을 대상으로 의약품안전사용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약본부는 2020년도 사업 초기 코로나 19 확산에 대한 대응으로 실시간 및 동영상 온라인교육 시스템을 마련해 영유아, 청소년, 어르신, 장애인을 대상으로 온라인교육과 현장교육을 병행했다.
 
2019년 시범사업이었던 장애인 대상 교육은 지난해 본사업으로 확대해 총 58회, 926명을 대상으로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을 진행했으며, 시각·청각·발달· 지체 장애인이 의약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청각장애인의 교육 만족도가 94%이며, 지체․발달 장애인을 담당하는 교사 및 보호자 121명의 교육 만족도는 98.3%, 121명 모두 추후 교육에 다시 참여하겠다고 의사를 밝혔고 장애인에 대한 교육이 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약본부는 교구 제작에 있어 장애인들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눈높이를 맞추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약바로쓰기 십계명' 영상 10종 제작 시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성우 목소리 삽입과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수어 통역사를 등장시켜 시각·청각장애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모형 상자에 점자와 음성 출력이 가능한 QR코드를 추가해 시각장애인들이 직접 만져보고 교구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도록 제작해 자문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범사업으로 진행한 북한이탈주민 대상 교육은 5회로 계획했으나 6회를 진행했고 교육만족도가 98%로 높게 나와 의약품안전사용교육의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약본부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간담회를 통해 표준화된 '강사용 북한이탈주민대상 의약품안전사용교육교재'를 개발해 교육에 접목시켰다.
 
이번 사업의 주목할 점은 다양한 직군의 강사양성 교육이다. 약본부는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와 연계해 약사, 보건교사 및 보육교사와 어린이집 원장 등 을 대상으로 강사양성교육을 진행해 총 27회 1,875명의 전문강사를 양성했다.
 
약본부 김이항 본부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많이 힘들었지만, 전국적으로 진행된 의약품안전사용교육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노력했다"며 "2021년에도 약본부는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등 교육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 소외계층을 계속적으로 발굴하며 안전한 의약품 사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약본부는 2020년 약 바르게 알기 지원사업을 마무리하고 지난 12월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최종결과보고서를 제출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