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코로나 3차 대응 선별진료소·전담병원·의료인력 지원 추진

복지부,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마련…오는 4월까지 손실보상 지급 계속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11 12:03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을 추진한다.


이 대책에는 검사·진단·치료 등 의료대응체계와 의료인력에 대한 정부 지원도 담겼다.


11일 복지부가 발표한 대책방안에 따르면, 전국 약 360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각 의료기관은 대한병원협회를 통해 2020년 미정산금 255억원을 내달 12일 설 연휴 전까지, 2021년 소요분은 오는 4월 중 ‘지출 후 사후정산’ 방식으로 받을 수 있다. 총 지원금은 387억원으로 추정된다.


이어 정부는 선별진료소와 요양병원·시설 종사자 등 190만명분에 대한 진단검사비 866억원을 지원해 별도 비용 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신규 지정된 감염병 전담병원 57개소와 거점전담병원 6개소에 대해선 음압 설비를 긴급 확충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출 후 사후정산’ 방식으로 총 241억원을 보전할 계획이다.


241억원 중 일부는 의료기관 신청에 따라 선 지급된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내달 설 전까지 40억원이 먼저 지원되고, 거점전담병원은 이달 중 선 지원된 후 잔금은 오는 3월 말까지 지급된다.


또 정부는 코로나19 긴급 대응이 필요한 시설에 의료인력 등 약 5,000명을 집중 투입·지원한다.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에서 간호사 등 4,170명을 대상으로 간호수당 등 102억원을 한시 지원하고, 11일(오늘)부터 코로나19 야간간호료 수가 개편을 통해 안정적으로 지원한다.


코로나19 긴급 대응이 필요한 시설에 민간 의료인력 등 1,000여명을 투입하고, 원활한 의료활동을 위해 설 전까지 50억원을 집행하는 등 인건비 141억원이 적기에 지급되도록 할 예정이다.


손실보상도 계속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정부·지자체 방역조치에 따라 의료기관, 약국, 일반영업장 등에서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매월 개산급 1,000억원씩 오는 4월까지 총 4,000억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9,399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부터는 충분한 손실보상을 위해 ▲제공 병상에 대한 보상 강화 ▲감염병 전담병원 회복기간 보상 확대 등 손실보상 기준이 보완된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