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임시선별검사소’ 상시전환 예고…‘임종 전 면회’ 실태점검도

윤태호 “사회적 거리두기-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일치 필요 없어”
정세균 “코로나 사망자 임종 전 면회 차단 점검, 지침 보완” 지시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13 12:06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코로나19 3차 유행 과정에서 도입된 ‘임시선별검사소’가 이번 유행 감소세,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과 무관하게 운영될지 주목된다.


또 의료현장에서 유가족이 임종을 지키기나 사망자를 직접 볼 수 있는지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 점검이 예고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부분이 꼭 일치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3차 유행에 대응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와 함께 지난달 14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3일에는 오는 17일까지 2주 연장을 결정한 상태다.


운영 기간 동안 임시선별검사소는 총 201개까지 늘어났고, 의료인력은 총 515명이 배치돼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총 111만5,478건을 검사해 3,301명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는 역할을 했다.


이에 서울시는 최소 3주간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운영하는 방안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때문에 브리핑에서는 ‘중대본 차원에서도 동일하게 검토하고 있는지, 유지·확대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이 나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기본적으로 검사량은 계속해서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어느 정도 있는 것 같고, 서울시 검토도 이같은 차원일 것”이라면서 “임시선별검사소는 검사에 대한 적극성을 높여 누구나 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거리두기와 꼭 일치할 부분은 없다는 생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에 잠재돼있는 확진자를 빨리 찾아 추가적인 전파를 막는 부분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이같은 유효성을 계속 평가하면서 확대·유지·축소 여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이날 브리핑에 앞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의료현장 내 사망자 면회 부분이 다뤄졌다.

 

정세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마련한 ‘코로나19 사망자 관리지침’에 의하면 보호구를 착용한 유가족이 임종을 지키거나 사망자를 직접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실제 현장에서는 감염병 사망자라는 이유로 대부분 이러한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다”며 “고인을 떠나보내는 유가족 아픔이 더 클 것인바, 방역에 문제가 없으면서 가족과 이별하는 최소한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 지자체는 현장에서 이러한 지침이 제대로 적용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방대본은 현장 상황에 맞게 지침을 보완해달라”고 지시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