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나파벨탄, 코로나치료제 속도…조건부허가 신청 임박

결과 분석 후 임상 3상과 식약처 접수 예정…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긍정적 결과 바탕
셀트리온 이어 두 번째 조건부 허가 가능성…중증 대상 국내 첫 치료제 눈길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1-01-14 06:10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종근당이 '나파벨탄'의 최종결과 분석에 들어가 조만간 조건부허가와 임상 3상 신청을 진행할 전망이다. 이에 국내 두번째 코로나19 치료제로 허가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종근당은 늦어도 이번달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나파벨탄의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3상과 조건부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는 종근당의 기존 항응고제 및 급성췌장염 치료제 ‘나파벨탄’의 임상 2상이 종료, 현재 최종 결과 제출만 남겨뒀기 때문이다.
 
종근당 나파벨탄의 조건부허가가 접수되면 앞서 구랍 29일 조건부허가 신청을 넣은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에 이어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중 두번째로 속도가  빠른  치료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나파벨탄은 셀트리온과 달리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쓸 수 있는 국내 첫 치료제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끈다.
 
나파벨탄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타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약처의 지원으로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진행한 약물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된 바 있다.
 
종근당은 지난 6월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나파모스타트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식약처로부터 국내 임상 2상을 승인 받았다.
 
또한 종근당은 지난 9월부터 러시아에서 임상 2상을 진행했고 지난해 11월 말 임상 2상의 중간 평가 결과를 확인하며, 1월중 조건부 허가 신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돼왔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30일 러시아의 데이터안전성모니터링위원회(DSMB, Data Safety Monitoring Board)는 나파벨탄의 임상 2상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해 중간평가한 결과 임상의 유용성이 있음을 확인하고 임상을 지속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당시 종근당은 목표로 하는 전체 피험자에 대한 등록과 투약을 완료한 상태였으며, 최종 임상시험 결과 확인만을 남긴 상황이었다.
 
결국 최종 결과 분선이 끝나면 식약처의 심사와 허가, 이후 임상 3상의 진행이 남은 상태다.
 
이미 식약처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허가 심사를 40여일내에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종근당의 '나파벨탄' 역시 빠르면 2월 중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나파벨탄의 경우 이미 시판 허가 된 의약품이라는 점에서 안전성 등은 이미 입증이 된 것이 강점이다.
 
여기에 종근당은 코로나19치료제로 러시아, 멕시코, 세네갈에 이어 호주에서도 대규모 글로벌 임상 3상을 승인 받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에 해당 조건부 허가와 함께 국내와 글로벌의 임상 3상이 동시에 진행될 전망이다.
 
특히 앞서 국내에서 코로나19치료제로 조건부 허가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는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는 경증과 중등증을 대상으로 하는 반면, 나파벨탄의 경우 중등증 및 중증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종근당의 나파벨탄의 경우 앞선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와 대상으로 하는 환자가 다른 만큼 두 제품이 모두 허가를 받을 경우 각 제품이 활용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앞서 심사 절차에 착수한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의 경우 이번주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로 13일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