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시민사회단체 회동…“코로나 의료인 처우 개선”

15일 6개 시민단체와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 협의체’ 가져
처우 불균형 해소방안, 중증환자 전담간호사 양성 확대 등 논의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15 15:23

[크기변환]일괄편집_CKSI8404-1.jpg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 협의체’ 제6차 회의를 열고, 6개 시민사회단체를 만나 코로나19 예방접종, 수술실 CCTV, 간호인력 지원 개선 등 주요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방향 ▲환자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방향 ▲코로나19 의료인력 지원방안 등이 논의됐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해서는 접종 대상자 우선순위, 정보공개·관리 방안 등이, 환자안전 제도로는 수술실 CCTV 적용방안, 제도개선 경과 등이 각각 논의됐다.


코로나19 의료인력 지원방안에 대해선 간호인력 지원체계 효율화, 현장 근무 간호사 처우 불균형 해소방안, 중증환자 전담간호사 양성확대 및 파견인력 숙련도 제고 방안 등이 다뤄졌다.


이날 회의에는 복지부에서 권 장관과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이, 시민사회단체에서는 나순자 민주노총 사회공공성위원, 박기영 한국노총 사무처장, 김진현 경실련 보건의료위원장,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 유성희 한국YWCA연합회 상임이사, 안기종 환자단체연합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권 장관은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모든 과정을 정부가 책임지고 관리하겠다”며 “의료인 헌신이 충분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근로 여건을 개선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의료 공공성 강화, 의료전달체계 정립, 의료인력 확충 등 새로운 보건의료체계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더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