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과醫 "백신접종 눈앞, 의료계와 긴밀히 협력해야"

"보관 수월한 백신 민간의료기관 담당이 가장 효과적"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1-19 11:35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정부가 공언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개원내과계에서 의료계와 긴밀한 협력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회장 이정용, 이하 의사회)는 19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관련 사안을 전문가 단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미 인플루엔자를 포함한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NIP)으로 충분한 경험과 능력을 갖춘 일차의료기관들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사업에도 중추적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K방역'이라고 불리며 모범사례로 불리고 있지만, 아쉬운 점이 있다. 그것은 바로 방역당국 결정 과정에서 의료계가 배제됐다는 부분.


의사회는 "감염병 전문가들이 유행 차단을 위해 선제적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요청했을 때 정부는 감염전파 위험이 큰 업종 영업을 유지해 유행을 선제적으로 막을 수 있는 시기를 놓쳤고, 형평성에 어긋난 원칙 없는 영업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해 소규모 사업장의 피해는 커져갔다"고 돌아봤다.


이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 의심 환자 진료와 확진자의 치료에 최선을 다한 의료기관과 의료인에 대한 직·간접적 재정지원 및 정책지원은 옹색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해 대구, 경북지역 대유행 시기에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의료진들에 대한 수당 지급이 지연되었던 점이나 지난 1년간 다른 업종들만큼이나 폐업 및 경영악화에 빠진 의료기관이 많았는데도 재난지원금 같은 직접 지원과 세금 감면과 같은 간접 지원이 없었다는 것이다.


백신접종도 이같이 의료계 의견을 배제하고 진행한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내과계의 시각이다.


의사회는 "확진자 조기 발견 및 치료뿐만 아니라 코로나 19사태의 종식을 위해 중요한 것은 코로나예방 백신 접종이다. 우리나라는 아직도 수급계획, 접종에 관한 세부사항이 발표되지 않아 국민은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가을 독감예방접종 기간에 발생한 허술한 콜드체인 배송으로 유발된 접종 중단 및 접종 후 사망 사고에서 보듯이 정부와 방역 당국은 수급 예정인 코로나 예방 백신 주사제에 대해 의료계 전문가들 자문과 권고사항을 충분히 반영해 코로나 예방접종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보관이 비교적 수월한 백신은 민간의료기관이 담당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다"며 "신속한 예방접종을 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정부와 방역 당국은 접종을 담당할 민간의료기관에 대한 보상정책에도 소홀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