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2020년 매출 883억 원…18.5% 감소

영업이익 63억 원·당기순이익 219억 원…R&D 성과 가시화로 당기순이익 14% 증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1-01-19 16:52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19일 잠정 실적공시를 통해 2020년 연간 연결기준 매출액 883억 원, 영업이익 63억 원, 당기순이익 219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18.5%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쟁력 있는 바이오 신약 기술력을 바탕으로 R&D성과를 가시화해 당기순이익은 14.1%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작년말 기준 자산 2,227억 원, 자본 1,851억 원, 부채 376억 원으로 부채비율 20.3%이며 무차입경영을 지속하고 있다. 투자한 이뮤노반트(Immunovant)와 이뮤노멧(ImmunoMet)의 가치 상승으로 자산은 전년대비 313억 원이 증가했다.
 
한올바이오파마의 파이프라인을 살펴보면 자가투여 가능한 피하주사 제품이라는 차별점을 가지고 있는 'HL161' 자가면역질환 치료 항체신약은 한올의 글로벌 파트너인 이뮤노반트(Immunovant)가 3가지 희귀 자가면역질환(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온난항체 용혈성빈혈)에 대해 미국을 중심으로 여러 국가에서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중증 근무력증 글로벌 임상 3상을 시작으로, 질환별로 허가를 위한 확증 임상시험(Pivotal study)에 순차적으로 진입할 계획이다.
 
더불어 올해 8월까지 3개 적응증을 더해 총 6개 난치성 자가면역질환의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온난항체 용혈성빈혈에 대한 임상 2상 결과는 오는 2분기, 그리고 갑상선 안병증에 대한 임상 2b 결과는 3분기에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한올의 중국 파트너인 하버바이오메드(Harbour BioMed)가 희귀 자가면역질환인 ▲시신경 척수염 ▲혈소판 감소증 ▲갑상선 안병증 ▲중증 근무력증 환자를 대상으로 HL161의 임상 2상 시험을 진행 중이며, 상반기에 시신경 척수염에 대한 임상 결과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올과 대웅제약이 공동개발하고 있는 'HL036' 안구건조증 바이오신약은 美 FDA와 1월 중 Type C meeting을 통해 임상 3-2상 개발 전략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중국에서는 하버바이오메드가 HL036의 품목허가를 위한 안구건조증 임상 3상 시험에 착수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3년간 PD-1이나 PD-L1 이외의 신규 타깃에 대한 면역항암항체 프로젝트인 'HL186'과 'HL187'을 대웅제약과 공동으로 추진해 왔으며 동물모델 평가를 통해 최종 항체를 도출하는 과정에 있다. 도출된 최종 항체로 올해 전임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HL036 점안액의 주성분인 탄파너셉트(tanfanercept)를 안구 내에 주사하여 비감염성 포도막염(Non-infectious uveitis)을 치료하는 'HL189' 프로젝트는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했고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돌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