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급여 적정성평가 계획, 의사와 환자 간 신뢰 깨트려"

이필수 전남도의사회장, 20일 국제전자센터 앞 1인 시위 펼쳐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1-20 19:07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보건복지부와 심평원이 18일 환자경험평가 도입 및 확대를 포함한 2021년도 요양급여 적정성평가 계획을 공개했다.

1. 이필수 회장.jpg

이에 의사단체는 "환자와 의사 간 신뢰를 심평원이 나서서 깨뜨리고 있다"고 반발하며, 시위에 나섰다.

20일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은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심평원의 불합리한 규제 추진에 항의하기 위해 1인 시위를 펼쳤다.
 
이 회장은 "이번에 공개된 요양급여 적정성평가 계획 중 환자경험 평가도구는 환자와 의사간 신뢰를 심평원이 나서서 깨뜨리는 격이다"며 "의료행위에 대한 심사는 주먹구구인 심평의학으로 인해, 우리 의사들은 진료에 최선을 다하기도 어려운데, 이제는 심평원이 의사들의 예절까지 평가한다니 기가 막힌 일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심평원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인식을 주기 위해 환자와 의사를 이간질시키고, 밥그릇을 지키기 위한 규제를 쏟아내고 있다.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사들에게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이런 쓸데없는 방식으로 의사들을 자극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 회장은 그간 4대악 의료정책 철폐, 의대 교수 석방 등 의료계에 대한 부당한 조치에 항거하는 1인 시위를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