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대웅제약·셀리드·유바이오로직스, 3차 지원대상 꼽혀

복지부, ‘코로나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제3차 공모 결과’ 발표
10개 과제 응모해 최종 4개 과제 선정…1·2차에선 6개 과제 지원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26 12:00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셀트리온, 대웅제약, 셀리드, 유바이로로직스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3차 임상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제3차 공모 선정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제3차 공모에는 치료제 8개, 백신 2개 등 총 10개 과제가 응모했고, 이 중 최종으로 치료제 2개, 백신 2개 등 총 4개 과제가 선정됐다.


선정된 과제는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대웅제약 약물재창출 치료제, 셀리드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 유바이오로직스 합성항원 백신 등이다.


이번 결과는 10일간 이의신청을 거쳐 확정된다.


각 과제 총 연구비 규모와 국비 지원금액, 연구기간, 성과목표 등은 향후 협약 협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을 통해 격월로 임상지원 과제를 공모하고 있다.


그간 2차례에 걸쳐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녹십자 혈장치료제, 대웅제약 약물재창출 치료제, 제넥신 DNA 백신, SK바이오사이언스 합성항원 백신, 진원생명과학 DNA 백신 등 총 6개 과제가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1차부터 올해 3차까지 이뤄진 정부 지원금은 백신 5개 과제 364억원, 치료제 5개 과제 844억원이다.


정부는 올해 예산을 전년 대비 48% 늘린 1388억원으로 책정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