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정은경, 코로나 확진자 접촉 후 검사…권, 음성 판정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27 00:58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2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권 장관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과 접촉한 사실로 이날 오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권 장관은 검사 후 자체 격리 조치를 취했으며, 2∼3일 뒤에 다시 검사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복지부 직원이 권 장관 수행비서인 만큼, 권 장관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2주간 자가격리 수순을 밟게 된다.

지난해에는 김강립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확진자 접촉 가능성으로 인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한 바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이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권 장관이 검사를 받은 점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이뤄졌다.

정 청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의정 공동위원회’를 비롯해 전날 공동 업무계획 브리핑에서도 권 장관과 접촉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