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내달 9일까지 격리…방역당국 “차질 없이 운영”

복지부 확진자 발생 후 추가 확진자 없어…장관 포함 13명 자가격리
선제적 진단, 동선 공간 소독 등 병행…권 장관, 비대면 업무 방침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1-27 12:11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방역당국이 전날 확진자 발생 소동과 관련해 차질 없는 운영을 강조했다. 다만 권 장관은 2주 간 자가격리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어제 부 내 직원 확진 판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 음성인 상태에서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된 직원 감염경로를 역학조사 중이고, 접촉자에 대한 검사도 진행 중이나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다”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앞으로 차질 없이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26일 오후 사무실로 복귀하던 중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세종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어 오후 10시경 자가격리 통지서를 정식으로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격리 기간은 내달 9일 낮 12시까지다.


권 장관은 비대면 시스템을 이용해 주요 보고를 하면서 업무를 진행할 방침이다.


다만 이 기간 동안 예정돼있던 회의나 외부 일정은 제1·2차관이 대신 소화해 복지부와 중수본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1차 역학조사에서 권 장관과 함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인원은 총 13명으로, 이들에 대해서도 모두 동일하게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일반접촉자도 14명 정도가 파악돼 선제적 진단 검사 후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접촉자 모든 인원에 대한 검사결과는 아직 다 나오지 않은 상태다. 현재까지 나온 결과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고 있다.


복지부는 접촉자 외에 전파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었을 5층과 7층 근무자까지 선제적 진단검사를 실시하면서 후속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외 장관실과 e-브리핑룸 등 동선에 대한 소독을 완료하고, 소독이 완료된 공간은 이용제한이 해제됐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