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하는 국내 의료플랫폼?‥현실 ‘비대면 한계’ 속 제자리

스위스, 올해 2분기 의료플랫폼 출시‥원격진료 포함 의약품 처방도 가능
국내 의료플랫폼, 해외와 협력으로 진출까지‥규제로 서비스 제공 한계는 존재
박선혜기자 yourname@medipana.com 2021-02-04 06:05

 

shutterstock_1752416132.jpg


[메디파나뉴스 = 박선혜 기자] 급성장하는 세계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시장 속 국내 역시 다양한 컨텐츠를 포함한 효율적인 의료 플랫폼을 선보이고 있다.

 

다만, 의료플랫폼의 실질적 키워드인 ‘원격 진료’는 규제 한계에 가로막혀 이미 해당 서비스가 보편화된 선진국을 따라잡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보건산업진흥원 외국인환자유치단이 발간한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한 글로벌의료서비스' 격주리포트 1월호에 따르면 스위스는 2021년 2분기 디지털 의료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위스 의료 부문의 다양한 파트너들은 ‘통합 디지털 의료 플랫폼’을 구축해 고품질의 치료, 효율적인 프로세스 제공을 목적으로 보험사, 의사, 병원, 약국, 여타 공급자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환자들은 향후 해당 플랫폼을 통해 ▲클릭 한 번으로 개별 맞춤형 품질 보증 의료 서비스에 접근 ▲스마트폰 앱에서 24시간 사용 가능 ▲초기 진단을 위해 디지털 증상 진단기 활용 ▲의료지 원 요청 및 의사진료 예약 ▲의약품 주문 및 기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일찍이 의료플랫폼을 이용한 의료데이터 접근성 확대가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다. 특히 휴대폰에서 간단히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및 가입만으로 진료 예약, 의료 상담, 병원별 가격 비교까지 가능하다.

 캡처-side.jpg


레몬헬스케어의 ‘레몬케어’는 병원·약국·제약사·카드사 간의 시스템 연계를 통해 효율적인 스마트 병원을 구현하는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으로 진료예약, 결제, 영수증 발급, 실손보험금 간편청구, 전자처방전 전달까지 해결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를 주축으로 제한적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오픈해 의료진은 환자의 상태를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진료 현황 및 진료 일정을 공유할 수 있으며 환자는 건강 정보 입력, 의료진과의 비대면 상담이 가능하다.

 

케어랩스의 ‘굿닥’은 최근 단순 정보제공을 벗어나 133개 병·의원과 협력해 병원 예약부터 진료, 처방전 발급, 진료비 수납이 가능한 국내 최초 원격진료 운영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더불어 중국, 러시아, 미국 등 해외 보건사업기관과 연계해 한국 의료 플랫폼의 인프라를 넓히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의 의료 서비스 플랫폼 미스블럭(MISBLOC)의 ‘아나파톡’은 실시간으로 병원 진료를 예약할 수 있으며, 의료 정보 커뮤니티를 통해 병원 이용 후기 및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이외에도 아나파톡에 등록된 전문의료진에게 화상 및 채팅으로 의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해외와 비교해도 뒤쳐지지 않는 국내 의료 플랫폼 기술에도 성장을 가로막는 ‘벽’이 존재한다.

이미 선진국들은 상담을 넘어선 ‘진료’를, 약품 정보 제공 서비스가 아닌 약품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기 때문. 이제 원격진료의 한정적인 ‘시범’사업 수준의 국내에서는 서비스를 보급하기에 한계가 있다.

 

스위스의 새로운 의료플랫폼을 포함 선진국들은 ‘의약품 주문 및 배송’까지 서비스를 확장한 데 비해, 국내 현행법은 이를 금지하고 있고 이전 비대면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배달약국(현 닥터나우)’도 높은 이용자수에도 불구 운영 6개월 만에 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다.

 

이는 '원격의료 허용'이라는 큰 차이가 있다. 선진국들은 비대면 의료를 허용하고 있지만 한국만이 유일하게 비대면 진료·처방 등 의료행위를 전면 금지하고 있는 것이 원인이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을 시작으로 원격진료 정착을 본격화하기 위한 정책적 행보를 시작했지만, 의료계, 약계에서는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실효성 떨어지는 정책’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한 보건산업 전문가는 “전세계적으로 커지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산업의 시장에서 국내는 여전히 제자리 걸음이다. 작년부터 비대면 의료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정책·규제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이전부터 우려되는 의료체계붕괴로 원격의료가 도입될 경우 환자 쏠림현상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현실에 맞는 인프라를 구축하려면 의료계, 정부, 국민이 한 자리에 모여 지속적인 협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선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