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정원·공공의대 찬성 60%?…醫 "40% 반대 주목"

"전문가들 많을수록 좋다는 것이 일반론…반대 여론도 다수"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2-09 12:05

90.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의사인력 증원과 공공의대 신설 관련 병원계 조사 결과, 절반 이상이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제는 정부와 의료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사안으로 서울대병원이 조사해 나온 결과이기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하지만 의료계 내부에서는 "반대 의견이 40%나 되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의미를 해석했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진흥원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68세 사이 남녀 2,097명을 대상으로 의사인력 증원 정책과 공공의대 신설정책 등을 조사해 지난 8일 그 결과를 밝혔다.

조사 결과, 의사인력 증원 정책 찬성률은 64.9%, 공공의대 신설정책 찬성률은 54.3%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관계자는 9일 "설문조사 자체는 의대정원 확대 방향은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며 조사 주체를 보니 놀라운 결과는 아니라고 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 40% 반대가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은 의사 뿐만 아니라 주변 업종 종사자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는 생각을 한다. 전문 직종이나 전문 기관이 주변에 더 많은 것을 원하기에 이것은 일반적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의사인력 증원 정책 찬성 이유에 '의료인력이 부족하다'(70%) 및 '접근성이 향상된다'(22.9%)라고 응답했으며 공공의대 신설 찬성 이유로 '의료부족이 개선된다'(30%) 및 '접근성이 향상된다'(20.6%)고 조사됐다.

국민 입장에서는 의료인력 확대를 위해 찬성 할 수 있다는 시각. 그러나 반대가 40%가 된다는 것은 의료계 주장이 지난해 전국의사총파업 등 과정에서 대중에 알려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의협 관계자는 "의사 인력 공급과 관련해 국민적 요구를 무시할 수만은 없다. 하지만 실제로 현장에서 의료인 수급이 어떻게 되고 있고, 어떤 니즈가 있는지 보다 전문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양적인 진료에서 질적인 진료 중시로 바뀌어야 한다. 저수가가 기인하는 현재로는 힘들다. 선진국 형으로 의료체제를 개선하고, 환자가 만족할 만한 의료시스템을 만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국민 여론 조사는 이를 위한 일종의 참고자료이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4의정합의로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은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지자체에서는 계속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여론을 만들고 있고, 정부도 의정협의체에서 이를 재논의하려고 하자 의사단체가 반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 최대 국립대병원인 서울대병원이 이런 결과를 발표하자 불만인 의사들도 있다.

의료계 관계자는 "서울대병원이 국립대병원이며 대형병원이기에 그 상징성이 있다. 그러나 과거 원격의료 논란 당시에도 그렇고, 이번 조사 결과도 의사단체와 배치되는 입장내는 것 같아 아쉬움이 크다"고 언급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