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칼로리 명절음식, 발기부전 원인 될 수 있어"

"내장지방 체내 축적…성인병은 물론 남성호르몬에 영향"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2-10 09:48

1. 비뇨의학과.jpg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오랜만에 친척들을 만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많은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명절음식을 먹고 즐기는 것은 우리가 떠올리기 쉬운 설날의 풍경이지만, 명절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은 발기부전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명절음식의 대부분은 고칼로리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갈비나 떡국, 잡채와 같은 음식들은 칼로리가 굉장히 높기 때문에 조금만 섭취해도 살이 찌게 되는 원인이 된다. 특히 명절음식에 함유된 설탕과 조미료는 비만을 불러오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설탕 등의 당분은 흡수가 빨라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지방산으로 합성되고, 이는 내장지방을 축적시키는 원인이 된다.

또한 명절음식과 곁들이기 쉬운 술 역시 비만의 주범인데, 알코올의 경우 1g당 약 7칼로리로 고칼로리 음료이며, 술을 먹으면서 삼겹살이나 전 등의 고칼로리 안주를 함께 곁들여 먹기 때문에 설이나 추석 등의 명절 이후 살이 찌게 되는 사람들은 굉장히 흔하게 볼 수 있는 일이다. 내장지방이 체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성인병과 함께 발기부전이 발생하기 쉬워 남성들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뱃살이 찌게 되는 경우 내장지방의 증가로 인한 복부비만을 의심해볼 수 있다. 내장지방의 축적량이 증가하게 될 경우 비만은 물론 고지혈증으로 인한 동맥경화, 고혈압이나 당뇨병의 위험이 커지게 된다. 또한 내장지방이 늘어나게 될 경우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수치가 떨어지게 되는데, 이는 성기능의 저하를 불러오며 발기부전으로 이어지는 원흉이 된다.

복부에 지방세포가 늘어나게 될 경우 에스트로겐과 인슐린의 발생이 더욱 증가하게 되며, 반대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저하된다. 복부비만이나 내장지방이 많은 남성들의 경우 고혈압이나 대사증후군이 발생하기 쉬운데, 이는 체내의 혈액순환에도 악영향을 주게 되면서 음경해면체의 혈액유입이 어려워져 발기부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발기부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내장지방이 쌓이기 쉬운 고칼로리 음식의 섭취를 절제해야 하며, 액상과장이 들어간 음식을 많이 먹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갈비나 삼겹살 등 동물성 지방이 다량 함유된 육류나 튀김, 전, 볶음류의 음식보다는 찜과 같이 지방함량을 더 줄일 수 있는 조리법을 사용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고칼로리 음식은 발기부전을 불러오는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지나치게 명절음식을 먹는 것은 삼가해야 한다"며 "발기부전 증상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교정하여 개선할 수 있지만, 증상이 쉽게 호전되지 않는다면 비뇨기과를 방문해 제대로 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