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남은 코로나 백신 접종 , 의료계 "준비에 집중"

병협, 접종대상 의료인 재확인, 65세 고령층 많은 요양병원계 정부 발표에 촉각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2-18 11:59

 

1. 지자체.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일주일 남겨둔 시점에서 의료기관들이 접종에 차질없게 준비하고 있다.

일선 의료현장에선 정부 발표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고 개원가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 국가 책임제'를 요구하는 등 목소리를 내고 있다.

상급종병, 종합병원, 병원 등에서 근무하는 보건의료인 35만 4,039명이 3월 초부터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인만큼 병원계가 대상자 재확인에 나섰다.

보건의료인 대상 접종자 등록을 오늘(18일)까지 마치고 28일까지 수정 보완해 3월 8일부터 접종에 나선다.

이는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허가 범위와 공급량이 초기에 제한적이고, 순차적으로 공급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권장대상을 선정하는 작업이다.

이미 정부 측에서 대상자를 파악해 각 의료기관에 접종 대상자를 알렸으며, 17일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 이하 병협)가 회원 병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접종 안내'를 통해 재확인을 하는 것.

안내문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자, 금기사항 및 주의사항 ▲코로나19 백신 종류별 특성 ▲코로나19 백신 보관과 관리 ▲코로나19 백신 준비 및 예방접종술기 ▲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코로나19 예방접종 자주묻는 질문 등이 실렸다.

아울러 병협은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접종에 들어가는 요양기관, 정신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자 조사 사전 안내'를 통해 주의할 점을 주지시켰다.
 

20210217114459_bfnmbpff.jpg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접종 교육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지난 1일 국립중앙의료원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해 모의훈련도 진행했다.

또한 접종예방센터로 지정된 의료기관들도 준비가 거의 마무리 단계이다.

일례로 영남권 접종센터로 지정된 양산부산대병원은 부지 내 기숙사 건물에 접종센터를 설치하고 기존 기숙사 이용자와 동선을 분리하는 한편 중앙진료동과도 거리를 뒀다.

양산부산대병원 측은 "백신 도달 시 즉시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의료진 등 지원인력 교육을 진행하고 설비를 충분히 갖췄다"고 밝혔다.

20210125120332_hewlcuie.jpg


지자체에서도 민간의료기관과 협력을 통해 우선 접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접종센터 선정 등 숨가쁘게 접종 채비를 하고 있다.

각 지자체에서는 올해 초부터 일찍이 지역의료계와 '예방접종 추진단'을 구성했는데 이를 바탕으로 ▲예방접종 의료인력 지원 ▲접종센터 치안·교통관리 및 백신 수송 경호 ▲응급상황 발생 시 환자 이송 방안 등에 대비하고 있다.

지역의사회 관계자는 "순차적으로 접종이 이뤄진다고 하지만 초기 접종자가 몰릴 것인데 원활한 의료 인력 확보가 될지는 의문이며 백신 수급도 진행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그동안 지역사회가 합심해 준비를 한 만큼, 의료현장에 혼선이 없게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 '접종 보류' 등의 이슈 때문에  65세 이상 고령자가 많은 요양병원의 경우, 정부의 백신 접종 계획에 더욱 관심 기울이고 있다.

최근 질병관리청은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지침' 개정안을 마련했다.

지침에 따르면 요양병원·시설에서 65세 미만을 우선 접종하는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경우 기존 4~12주에서 8~12주로 간격 권고를 변경했다.

접종 소요기간은 2월 26일부터 5월말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지자체별 점검팀이 요양병원 및 시설별 협약의료기관 또는 계약의사 소속 의료기관 방문 점검한다.

18일 병협은 회원 병원들에게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지침'을 긴급으로 안내하며 홍보에 나서고 있는 상황.

요양병원 관계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해 계속 이슈가 되니까 병원 내에서도 '65세 이상 접종해도 되나?'라고 환자들이 우려하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실제 일부 요양병원에서 '백신 접종' 관련 자체조사를 진행했을때,  65세 이상 접종이 될 경우 한 20% 정도가 접종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부작용에 따른 책임소재도 의료계의 화두이다. 개원가에서는 급하게 임상이 진행된 백신 특성을 고려해 부작용 발생시 국가가 나서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대한개원의협의회(회장 김동석)는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한 국가의 신속 대응과 피해 보상 체계 구축을 통한 정부의 포괄적 보상 등을 명시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국가 책임제' 구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