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성장 자신…코로나19 백신 ‘게임 클로저’

코로나19 백신 등 백신산업 잠재력 뛰어나…신뢰 기반 성장 가능성 강조
생산시설 확충·mRNA 기술 등 플랫폼 기술 확장…바이오의약품 CMO 진출도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1-02-23 15:04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대표가 23일 여의도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에게 답변을 하고 있다..pn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안전성·효과·경제성·유통편의성 등을 통해 게임 클로저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백신에서의 플랫폼 기술 확장은 물론 이를 통해 쌓은 역량으로 향후 바이오의약품 CMO 사업도 진행하겠다는 포부다.
 
23일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이사는 IPO를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재까지의 성과와 향후 방향성을 밝혔다.
 
우선 안재용 대표는 "코로나19 등 새로운 바이러스의 등장과 프리미엄 백신 수요 증가, 개도국 시장 수요 증가와 맞물려 백신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반면 백신 산업 진입하기 쉽지 않는 만큼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런 관점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백신산업의 경우 신제품 개발에 오랜 기간이 걸리고 미리 공장을 확보해야한다는 점 등으로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라는 것.
 
이에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백신산업에서의 역량을 바탕으로 자체적인 플랫폼 기술 확대과 신사업 등으로의 확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대표가 23일 여의도 콘레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JPG

안재용 대표이사는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는 거의 백신 기술에서 거의 모든 플랫폼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mRNA에 대한 부분이 다소 미진하지만 곧 이를 장착할 생각"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과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등 주요 파이프라인 역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세포배양 백신 생산 시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고 이 역시 앞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현재 3분기 임상 3상에 들어갈 예정으로 실제 허가는 내년 상반기를 예상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자신감도 나타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쟁력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의 CMO 계약과 노바백스의 CDMO 계약 등을 통해 이미 입증됐다는 판단이다.
 
안 대표이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와의 협력은 결국 SK바이오사이언스가 쌓은 신뢰에 대한 결과"라며 "특히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단일 품목으로는 가장 큰 백신이 됐고, 항체 유지기간 짧은 등의 이유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소 늦었다는 평가도 있지만 CEPI의 wave1과 wave2는 각자의 역할이 있는 것"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은 유효성은 물론 안전성, 경제성, 또 유통의 편의성 등을 확보해 향후 코로나 종식을 돕는 게임 클로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 대표이사는 또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의 변이 바이러스의 대응과 함께 정부 백신 유통 국내사업과 관련해서도 자신감을 나타냈다.
 
안 대표이사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긴밀하고 또 신속하게 대응에 나설 생각"이라며 "특히 합성항원 기술의 경우 현재 재안으로 곱히는 다가 백신이나, 부스팅 기술에서 용이하다는 점 등이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생산·유통 측면에서 가장 전문성이 뛰어난 플레이어들과 컨소시엄 구성했고, 이미 백신 출고부터 접종까지 전과정의 온도 관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개발·생산·유통 전 과정에 있어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책임져야할 영역이라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향후 신 기술의 확보와 함께 사업 모델의 확장 등 향후 성장 전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을 통해 바이러스 전달체 기술도 확보했는데 이는 면역항암제 등의 핵심 기술 중 하나"라며 "이에 백신뿐만이 아니라 향후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CMO 진출 기회를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향후 포트폴리오 및 플랫폼의 확장과 사업모델의 확장은 물론 국내사업의 copy&paste를 통한 글로컬라이제이션 등을 통한 지역적 확장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 그의 복안이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상장을 통해 회사에 유입될 자금을 1조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으며, 시설투자에 4,000억원, 플랫폼 기술 확보에 1,000억원, 글로칼라이제이션에 500억~1000억원,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등 R&D에 1500~2000억원 정도를 사용하고 이외 금액은 운영자금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