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약사회 "신세계 이마트는 노 파머시 즉각 철회하라"

"다른 직능 직역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도 상실한 기업" 비판…약국·약사에 사죄 요구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1-02-23 16:59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인천광역시약사회(회장 조상일)는 23일 긴급 온라인 상임이사회를 통해 신세계 이마트의 '노 파머시' 상표출원을 규탄하는 한편, 상표출원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신세계 이마트는 노 파머시(NoPharmacy)를 즉각 철회하라"면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인천시약사회는 성명서에서 "신세계 이마트는 사회공헌과 상생경영을 가치로 기업을 경영한다고 표방하고 있다"며 "신세계가 말하는 사회공헌이라는 것이 지역감염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직능 직역에 대해 폄하하고 희화화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약국은 의약품이라는 공공재를 공급하고, 국민들이 몸이 불편할 때 제일 먼저 찾고 약사를 통해 약에 대한 적절한 조언을 받는 장소"라면서 "단지 공산품을 유통하는 것과는 달리 건강을 담보로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근무하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곳을 상대로 공산품, 식품을 유통하는 회사가 다른 직능을 적대적으로 깎아내리는 표현을 통해 기업이익을 꾀하는 것이 신세계가 말하는 상생경영인가"라며 "노 파머시는 약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와 약국을 경쟁자로 표방하는 것으로 보이기 충분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아울러 "신세계 이마트는 다른 직능 직역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도 상실한 기업이었다는 것에 실망을 감출 수 없다"면서 "신세계 이마트는 즉각 노 파머시 상표출원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5000만 국민의 건강지킴이 2만여 약국 및 8만 약사에게 사죄하라"고 밝혔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