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진단기기 산업 활성화‥"비용 해결, '수가' 적용 이상적"

건강보험 수가 적용으로 기업 및 수요자(병원 등) 부담 경감 해외 사례 대표적
국내기업 기존 파트너십, 이용 부과 방식 이용‥자체 내 모델 개발 및 정부 지원 필요
박선혜기자 yourname@medipana.com 2021-03-02 12:00

SU1UVDBHLESL03220511.jpg

 

[메디파나뉴스 = 박선혜 기자] 글로벌 진출을 위한 AI 의료진단기기들의 산업 활성화가 한창인 현 시점. 이를 가로막는 대표적 문제인 '비용부담'의 해결책으로, 건강보험 수가 적용 필요성이 제기됐다,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글로벌 인공지능 병리‧영상의료기기 산업‧제도 동향' 보고서에서는 인공지능 병리·영상진단기기 개발 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소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 병리·영상진단기기를 포함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의 가장 큰 장애물은 '비용 문제'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은 다양한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

 

가장 이상적인 방식으로 채택된 것은 '건강보험 수가'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하지만 기존 건강보험 수가 체계에서 디지털 헬스케어의 가치를 측정하기엔 어려운 부분이 있고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한 기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법정 건강보험을 통해 수가를 인정받기도 어려운 상황.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몇몇 선진국 기업들은 기업 자체 내 노력을 통해 수가 적용의 꿈을 이뤘다.

 

대표적으로 HeartFlow의 FFRCT는 신청서의 용어 변경, 로비 비용 증액, 미국의사협회의 HeartFlow FFRCT 관련 행위 임시행위코드 발표 등의 노력을 수행한 결과, 미국 보험청으로부터 건당 1,450달러의 '건강보험 수가'를 인정받았다. 


또한 Viz.AI는 뇌졸중 환자의 급성 치료를 간소화해 치료 시간을 단축하고 환자 상태를 개선,입원 기간 감소, 시술 횟수 증가를 임상 및 재정적 결과로 개선됨을 입증하고 미국 보험청으로부터 '신기술 추가 지불보상(NTAP)'을 허가 받았다.


신기술 추가 지불보상은 보험청에서 상당한 임상 개선을 제공한다고 인정한 신기술을 사용하고 현재의 포괄수가제 지불이 부적절할 경우에 제공되는 입원에 대한 추가 지불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환자 뿐아니라 병원 측도 재정적 부담을 경감할 수 있다. 

 

보고서를 집필한 박대웅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수석연구원은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 수가를 정부로부터 인정받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과 업체의 극복 노력은 우리 산업계에도 큰 시사점을 안겨줬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 중국 역시 혁신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제품에 한해 의료보험국에서 보험수가를 결정해 적용하고 있다. 현재 3급 의료기기 허가를 받은 의료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모두 국가의료보험국의 의료보험수가 심사 과정 중"이라며 "중국은 향후 의료AI를 포함한 혁신형 의료기기에 대한 의료보험 적용을 더욱 확대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국내 기업은 어떤 비즈니스 모델을 사용하고 있을까.


현재 관련 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 방식은 크게 2가지로 나뉜다. 의료기기·제약회사 및 병원들과 다양한 ‘파트너쉽’ 또는 ‘비용 부과’ 방식이다. 


먼저 인공지능 영상분석 의료기기의 경우 X-ray, CT, MRI 등 영상촬영장비에 인공지능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를 내장해 판매하는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루닛(Lunit)은 GE헬스케어와 파트너십을 체결, 루닛의 인공지능 기반 흉부 엑스레이 분석 솔루션이 GE헬스케어의 엑스레이 장비 및 영상 전장 및 전송 시스템(PACS)에 설치돼 제공된다.


또 다른 비즈니스 모델인 비용 부과 방식은 예측가능성, 사용량, 현금흐름 등을 고려한 니즈(needs)에 맞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방법으로 영구라이센스 판매, 이용 건당 비용, 구독료 부과 방식 등이 있다.


보고서 분석에 따르면 AI 영상진단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들은 보통 이용 건당 비용 부과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뷰노의 수익 모델은 영상분석 10건·100건을 진행할 수 있는 상품권을 각 병원에 판매하는 방법으로, 장기적으로는 월 구독료를 받는 방식으로 바꿀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용 건당 비용 부과 방식은 소프트웨어 판매업체 입장에서는 고객층을 빠르게 확대할 수 있지만, 수요자 입장에서는 진입 비용이 적은 대신 사용량이 많을 땐 적합하지 않다. 반면, 소프트웨어 판매업체는 고객의 사용량이 적을경우 수익이 적어질 위험이 있다.


박 수석연구원은 "인공지능 병리·영상 진단 산업을 둘러싸고 초기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으며, 암 및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용화가 추진 중"이라며 "국내 역시 혁신적인 기술개발 및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고 정부는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규제 및 수가 시스템을 정립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선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