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 행정명령, 집단감염된 한방·재활병원 누락"

"표본조사 해놓고 전체 한방·재활병원 매주 검사하는 것처럼 홍보"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3-02 12:00

 

333333333333.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19 감염이 선제조치로 한방병원, 재활병원에 정부가 주 1회 코로나 검사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앞서 집단감염 사태가 있었던 한방·재활병원이 빠져있고 일부만 포함돼 실효성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 2월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감염취약시설의 집단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한방병원 및 재활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주 1회 PCR 선제적 검사를 해야 한다"고 행정명령을 내렸다.
 
일부 한방병원은 요양병원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실제로 고령환자가 많이 입원하기에 감염에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 정부가 선제조치를 취한 것.

나아가 정부가 한방·재활병원을 조사한 결과 65세 이상 고령자가 장기입원하고 병상 간 간격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으며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 의무가 부과되지 않는 등 감염 전파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날 정부가 밝힌 검사 대상은 재활병원 32개소, 한방병원 21개소로 총 53개소에 불과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전국 한방병원은 391개소이며, 광주광역시 85개소에 이어 경기도 83개소, 서울 57개소로 수도권이 140개소에 달하며 나아가 '재활의학과가 설치된 병원'은 444개소이다.

이에 비하면 검사 대상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의료계 관계자는 "정부는 국민들에게 한방·재활병원을 매주 검사하겠다고 홍보했는데 사실 53개만 검사하고 있는 것이다"며 "그마저도 최근 집단감염된 병원들은 대상병원에서 빠져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코로나 확진자가 세자리 숫자가 나와 한달간 코호트 격리를 진행한 광주 소재 한 재활병원은 명단에 빠져있으며, 지난 10월 경기 북부 코로나 확산 진원지가 된 의정부 소재 재활병원도 포함되지 않았다.

의료계 관계자는 "정부 발표는 표본조사를 한 기관을 정기검사 하면서 국민에게 전체 한방·재활병원을 매주 검사하는 것처럼 홍보를 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