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문가용 `지능형 보건의료빅데이터 시각화 서비스` 개시

국민 친화적 빅데이터 제공 시스템 구축…전문 지식 없어도 정보 습득 가능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1-03-03 12:00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는 4일부터 ‘국민 중심 지능형 보건의료빅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빅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는 국민 친화적 빅데이터 제공 시스템이다.

국민이 원하는 보건의료 정보를 직관적으로 검색해 시각화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다양한 관점으로 자료를 분석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집약된 통계 값을 스토리화해 쉽게 설명하고, 그래프 등을 활용해 정보를 가독성 있게 전달한다.

비급여 의료 서비스 정보는 지도 기반으로 제공돼 접근성을 높였다.

사용자는 보건의료 정보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더라도 원하는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단어 자동 완성 기능을 활용해 궁금한 질병과 진료행위(검사‧시술 등) 정보를 정확하고 손쉽게 검색할 수 있다.

성별, 연령, 지역, 함께 발생하는 질병(동반상병) 등 상세조건을 직접 설정해 질병, 진료행위 환자 수와 진료비 등을 연관 분석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을 통해 접속하고,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다.

박한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실장은 “빅데이터 시각화 서비스가 보건의료 정보 비대칭성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정보를 제공해 국민 의료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