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돌려달라" 내용증명 발송…약사회관 가계약 논란 재점화

약사회 전·현직 감사단, 회의 통해 조사위원회 꾸려 진상조사 예고
"책임소재 가려내겠다" 강조… 계약금 1억원 외 새롭게 언급된 금액 두고 진실공방 전망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3-05 06:07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지난 2014년 대한약사회 재건축 가계약금 명목으로 오간 돈을 두고 다시 문제 제기가 이뤄지며 공론화되는 모양새다.

 

특히 당시 알려졌던 계약금과 달리 추가로 지급된 금액이 새롭게 드러나면서 향후 당사자 간 진실공방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532233.jpg

이 같은 내용은 지난 3일 진행된 대한약사회 전·현직 감사단 회의를 통해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이날 회의는 당시 신축예정 약사회관 일부 전세권과 운영권 계약자인 A약사가 대한약사회에 보낸 내용증명에 따라 소집됐다.

 

A약사는 내용증명을 통해 대한약사회가 회관 신축이 아닌 종합보수로 변경되면서 전임 회장과 계약한 내용을 이행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에 당시 계약을 통해 약속됐던 지급한 계약금 환불과 적절한 보상에 상응한 대안을 오는 15일까지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A약사가 전임 회장과의 계약에서 지급한 금액은 총 3억5,000만원으로 2014년 9월 계약금 1억원과 2015년 10월 중도금 2억원에 추가로 5,000만원을 지급했지만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B임원이 증인으로 확인서에 사인을 했고 중도금 2억원을 B임원 계좌로 입금됐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같은 내용증명에 대해 전·현직 감사단은 공식적으로 대한약사회에 문제 제기가 된 만큼 해당 사안을 철저하게 조사하기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의혹을 불식시키기로 했다.

 

계약금과 중도금 환불과 보상에 대해서도 조사를 통해 책임 소재를 가려 대한약사회에 피해가 없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전임 집행부의 회관 임대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에 대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의혹을 밝히겠다는 뜻을 모았다"며 "구체적인 논의는 향후 진행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쟁점이 되는 부분으로는 재건축 가계약 논란 당시 문제가 됐던 계약금 1억원 외에 중도금 2억원 등이 새롭게 언급된 점이다.

 

당시 가계약금 1억원을 두고 회장 탄핵이 거론될 정도의 후폭풍이 있었던 만큼 추가로 돈이 오간 정황, 이후 대한약사회 내용증명까지 이어지게 된 과정 등에 대한 약사사회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시 약사회관 재건축 가계약 건은 일부 분회장들이 전임 회장을 고발하면서 검찰 조사가 진행됐지만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된 바 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