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약사-한약사' 면허범위 구분위한 행동 본격화

제4차 한약 관련 현안 TFT 통해 논의… 표준명찰 양식 강화위해 법령 개정 추진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3-05 06:03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이하 약사회)가 약사와 한약사의 면허범위 구분을 위한 구체적 행동에 나섰다.

 

3522.jpg

한약 관련 현안 TFT(팀장 : 좌석훈 부회장, 한동주 서울지부장, 최종석 경남지부장, 이하 TFT)는 지난 24일 제4차 회의를 통해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약제제 분류(구분) 및 한약사 개설약국에서의 불법행위 감독을 요청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과 및 약무정책과에 각각 한약사 불법행위 감독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행 약국내 약사·한약사 구별을 위해 약사법 시행규칙상의 표준명찰 양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의 법령개정을 추진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포털사이트에서의 약국검색시 개설 약사 구분검색이 가능할 수 있도록 관련업체의 협조 방안을 강구키로 하고, 약국 현장에서 약사·한약사를 구별을 위한 관련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 2월 17일 제1차 시도지부장회의에서 의견을 모았던 PIT3000을 무단 사용하는 한약사 개설약국의 형사고발 추진도 원안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TFT에서는 한약 관련 간담회를 실시하지 않은 지부에 대해서는 대한약사회 담당 임원이 참석하도록 한 가운데 간담회를 진행하기로 하고, '실천하는 한약사회'의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해 보건복지부에 해당 불법행위에 대한 관리·감독을 요청하기로 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