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교직원 급여 1% 기부로 사랑 나눔

1년간 약 4,300만 원 기부금 모금, 26명의 환자에 진료비 후원
박선혜기자 yourname@medipana.com 2021-03-09 16:17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교직원 1% 나눔 운동'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4천 3백만 원을 모금했으며, 26명의 환자에게 약 2천 5백만 원의 진료비를 후원했다고 9일 밝혔다.


'교직원 1% 나눔 운동'은 연세의료원 각 기관별로 후원금을 모금하는 캠페인으로써 2008년 2월 세브란스병원에서 시작됐다. 교직원들은 급여의 1% 또는 정액을 자발적으로 기부하여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이웃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은 "나눔의 기쁨은 받을 때보다 베풀 때 더 크고 행복하다"며 "교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따뜻한 후원금이 병원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20년 3월 1일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용인시 유일의 대학병원으로 심장혈관센터와 퇴행성뇌질환센터 등 특성화센터와 33개 진료과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유방암, 대장암, 위암 등 각종 암을 치료하는 전문 의료진과 로봇수술을 비롯한 최첨단 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선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