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다시 700명… "4차 유행 풍전등화"

확산세 급증에 93일만에 700명대 진입… 정 총리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 약속"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4-08 11:40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개월 만에 700명대로 증가해 4차 유행 본격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5775.jpg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확진자는 674명, 해외유입 사례는 26명이 확인돼 신규 확진자는 총 7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 5일 7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93일만에 다시 700명대에 진입했다.

 

그동안 신규 확진자 발생 규모는 3~400명대를 유지해왔는데 최근 1주일 사이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일 557명, 3일 543명, 4일 543명, 5일 473명, 6일 478명, 7일 668명, 8일 700명 등 1주일 새로 확진자 증가가 뚜렷해지는 모양새다. 1주일 사이 총 3,96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같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풍전등화의 위기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방역 대책 강화를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어제부터 확진자가 600명대를 넘어섰다.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는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 확산 내용을 보면 심각성이 더하다.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위험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경제와 일상에 어떤 고통을 주게 될 것인지 우리는 여러 번의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며 "정부가 먼저 각성하겠다.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전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