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연장…광고·부스비 이견 추후 재논의

한시적 지원 1년 연장 및 지원대상 확대에는 공감대
의료계 "코로나19 장기화로 과거 오프라인 학회 수준 지원액 필요"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5-26 06:09

 00.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오는 6월말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과 관련해 정부와 의료계, 제약계가 만났다.
 
이들은 지원 규정 1년 연기와 대상범위 확대에는 공감했지만, 온라인 광고 및 부스 지원 금액에서 의견이 달라 접점을 찾는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5일 오전, 보건복지부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등 3개 사업자단체협회와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등 의료계 단체가 화상회의를 통해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연장에 관한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의학계는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 규정 연장 ▲학회 지원대상 확대 ▲부스 지원금 코로나 이전 오프라인 학회 수준으로 상향 등을 제시했다.

이 회의에 참석한 오승준 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대한의학회 정책이사, 경희대병원)는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을 1년 더 연장하는 것과 지원 학회 범위 확대에는 모두가 동의했는데, 지원 금액 관련해 의견이 달라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어 "의료계에서는 온라인 광고·부스 지원금이 코로나 이전 학회에 지원됐던 범위까지 가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신종감염병 사태로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자 정부는 공정경쟁규약 예외 조항을 만들어 2020년 6월 말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을 적용했다.

지원대상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정관에 의한 산하단체 또는 대한의학회 회원학회가 개최하는 춘·추계 정기 온라인 학술대회를 지원할 수 있다.

다만 그 외 회원학회 지회 또는 산하단체, 비회원학회 등은 제외됐고 연례적으로 개최하는 단일 심포지엄, 전공의교육, 연수강좌, 집담회 등 제외됐다.

또한 세금을 제외한 온라인 광고 또는 온라인 부스 형태로 한 업체당 각각 최대 200만 원까지 지원하도록 하향조정 됐는데, 의료계는 이전 오프라인 기준인 최대 300만 원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여담으로 현재 학술대회를 지원하는 업체는 온라인 광고와 온라인 부스를 각 1개씩 동시에 활용할 수 있으며 학회당 최대로 받을 수 있는 지원금은 최대 1억 2,000만 원 수준이다.

오 이사는 "코로나19가 쉽게 끝날 일이 아니다. 온라인 학회 기준을 이렇게 두면 분명 오프라인 학술대회를 강행하는 곳이 분명히 생긴다. 그렇게 되어 거기서 확진자가 생긴다면 의사 한 직군이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정부에서 하는 방역정책과 맞지 않게 된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의학계에 따르면 지원 기준에 들지 못한 일부 학회들이 오프라인 학술대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오 이사는 "지원 범위가 축소된 상태가 계속되면, 일반 의사들 연수평점 획득도 문제가 된다. 이미 작년에 한 차례 유예했기에 계속 미룰 수만은 없다.이렇게 되면 의사 자격유지가 힘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약계에서는 온라인 학술대회 진행 비용이 오프라인보다 낮을 것이라 보는데 실제로 비용이 많이 발생한다"며 "제약업계는 부스 비용 상향과 관련해 회원사들에 의견을 묻지 않았다고 해 다음 회의를 기약하게 됐다"고 전했다.

코로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는 학술대회는 온라인 기반으로 계속 열리게 된다. 따라서 의학계는 이제 "이런 트렌드를 인정하고 지원 규모를 정상화하자"는 의견이며, 제약계가 이를 숙고한 다음 논의가 재개될 것으로 관측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온라인 학술대회 지원과 관련한 회의는 의견을 청취하는 수준이었다"며 "다음주나 그 다음주 다시 일정을 맞춰 논의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