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자, 방역완화 조치… 점진적 정책 결정해야"

백신 1차 접종자 26%대 "6월까지 노인 접종 원만히 된다면 유행상황 완화"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6-18 06:05

 

20210607164740_qyqedasu.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방역 조치 빗장이 조금씩 풀리고 있는 가운데 의학계에서는 "신중한 정책 접근이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오고 있다. 

한림의대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최근 '코로나19 유행의 시대에서 백신의 시대로'라는 제목의 대한의학회 기고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도 백신 접종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접종자들에 대한 방역 완화의 조치가 시행된다"며 "이런 정책이 시행될 때 정교하게 계획해 점진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관련 정책을 결정해야 환자가 다시 급증하는 유행의 악화가 없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우리나라는 올해 2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의 첫 접종이 시작됐다.

초기에는 요양원과 요양병원 환자와 종사자, 의료기관의 종사자들이 접종을 시작했고 4월초에는 75세 이상 노인, 5월 27일부터는 65세 이상의 노인의 예방접종이 진행됐다.

미국이나 유럽의 국가들에 비해 예방접종 시작은 2개월 늦었지만, 5월말부터 백신의 공급이 원활해지고 예방접종센터, 보건소, 1만 2,800개 위탁의료기관까지 접종을 시작하면서 하루 70만 명이 넘는 예방접종을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 6월 17일 기준, 1차 접종자는 1,379만명으로 우리나라 국민 약 26.6%접종을 마쳤으며, 2차 접종은 375만명으로 7.25%에 달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 백신 접종자에 한해 실외 마스크 착용 면제 및 모임 인원 제한 등 정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6월 1일부터 ▲백신 1차 이상 접종자는 직계 가족 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 ▲노인복지관, 경로당, 지역주민센터 등 접종자 중심 운영정상화 ▲접종자, 국립공원, 박물관, 미술관 요금할인 혜택 등이 있다.

이어 오는 7월 1일부터는 ▲예방접종 완료자 사적모임 및 다중이용시설 인원 기준 제외 ▲종교 활동 시 1차 이상 접종자 정규예배 등 참석인원 기준 제외 ▲1차 이상 접종자는 실외 마스크 없이 산책 운동 가능 등으로 조정된다.

하지만 인도발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가 전 세계로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경계심을 다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높은 영국은 봉쇄 해제 조치를 미루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긴장의 고삐를 늦춰서는 안되며, 젊은 층의 백신 접종 이후 상황을 잘 관망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정부가 목표로 하는 11월까지 집단면역이 가능할 수 있을지 전문가마다 의견이 갈리고 있다"며 "바이러스 종식이라는 궁극적 상황이라면 도달하기는 어렵지만 ,우리나라 전체 사망자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60세 이상의 노인들이 6월까지 접종을 순조롭게 마치면 사망자가 급감할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어 "7월 이후 젊은 층에서 접종이 잘 이뤄진다면 우리나라 내 유행 상황도 한결 나아질 것이다"고 언급했다.

전문가들이 코로나19를 두려워했던 이유는 전파력이 매우 강하고 노인에서 사망률이 높았기 때문.

이 교수는 "이 두 가지가 백신접종으로 인해 해결된다면 코로나19가 토착화되어 앞으로 몇 년 아니 몇 십 년을 유행한다고 해도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은 점차 사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