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유통협회 등 저가낙찰 등 해결책 마련 위해 '분주'

긴급회장단 회의 열고 의약품 입찰 시장 문제·저마진문제·카드결제 등 현안 논의
목요회·병원분회 등 저가낙찰 대안 마련 고심…국공립 입찰 사후관리 대상 지정 필요성 제기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1-06-24 11:55

유통협회 입찰.jp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의약품유통협회가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을 이어가는 가운데 입찰 시장 문제 해결을 위한 움직임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회 최근 업계 내부적으로도 1원 낙찰 등 국공립병원의 저가 낙찰의 심각성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실제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는 최근 긴급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 문제를 비롯해, 제약사 저마진 문제, 카드 결제 등 현안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의 안정화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냈지만 대응 방안에 대해서 다양한 이야기가 나왔다.
 
다만 현 시점에서는 국공립병원 낙찰 가격을 사후 관리 대상에 포함하도록하는 것이 가장 힘을 받는 대안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현재 시장은 약가 제도상 문제에서 파생된 것인 만큼 제도 변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한 것.
 
또한 제약협회와 지속적인 교감을 통해 입찰 시장 질서를 잡아나가겠다는 복안이다.
 
현재 나타나고 있는 국공립병원 저가낙찰은 의약품유통업체와 제약사간 등이 포함 된 복합적인 문제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협회는 국회보건복지위원회를 비롯해 복지부 등과 꾸준한 접촉을 통해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하지만 약가 사후관리를 적용하게 되면 시장 안정화를 가져올 수 있지만 제약사로부터 의약품 공급을 받지 못하는 등 부작용도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협회는 물론,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산하 병원분회, 에치칼업체 모임인 목요회 등에서도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병원분회는 빠르면 다음달에 코로나상황인 만큼 모든 회원이 모일 수 없어 우선적으로 임원진과 회의를 통해 입찰 문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병원분회는 협회에서 지적한 제도적인 헛점과 업체들간 출혈 경쟁도 문제이지만 우선적으로 회원사들간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사모임인 목요회는 지난주 모임에서 국공립병원 입찰 문제를 지적하고 의약품유통협회에서 결정되는 사항들을 회원사들에게 전달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하기로 한바 있다.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국공립병원 저가낙찰 문제는 사실 어제 오늘 문제는 아니지만 최근 입찰 시장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며 "협회에서는 제도적인 개선과 함께 회원사들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