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용 칼 던져'…부산대병원 교수 폭언·폭행 논란 일파만파

"병원측 한 달 지나도록 피해자 보호조치·진상조사 없이 수수방관"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06-25 12:00

444444.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부산대병원 교수가 수술실에서 간호사에게 수술용 칼을 집어 던지고 폭언을 가한 사건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부산대병원이 폭언·폭행을 저지른 교수를 일벌백계하지 않고 솜방망이 처벌로 사건을 유야무야 한다면 우리 노조는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사회적 공분과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언론을 통해 부산대병원 교수 폭언 폭행 사건이 알려졌다. 가해 교수 폭언․폭행은 지난 5월 3일과 13일, 20일 등 채 한 달도 안 된 기간에 세 차례나 반복됐다.

심지어 동료에게 수술용 칼을 던지며 폭언․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나아가 노조측이 문제를 제기한 것은 바로 병원의 조치, 이 사건이 보고된 이후 한달이 지나도록 진상조사는 물론 피해 간호사들이 가해 교수와 한 공간에서 일하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 관련 최소한의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는 것은 부산대병원장의 명백한 직무유기이다"고 꼬집었다.
 
부산대병원 교수의 폭언・폭행 문제가 사회적 도마에 오른 것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2017년 국정감사를 통해 다수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수년에 걸친 상습적 폭행 사실이 드러났고, 국가인권위가 직권조사 결정을 내릴 만큼 부산대병원의 반인권적 수직적 조직문화가 사회적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노조는 "부산대병원장이 직접 나서서 즉각적이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부산대병원은 폭언・폭행 교수를 감싸는 안일한 태도를 중단하고 지금 당장 피해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취해야 하며, 폭언・폭행 교수를 파면하고 제대로 된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는 국립대병원 관할 부처로서 상습적・악의적으로 발생하는 폭언・폭행 근절 대책을 마련할 책임이 있다. 교육부는 폭언・폭행 사실을 인지하고도 묵인하고 대처하지 않은 병원장에 대해서도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하며, 부산대병원의 폭언・폭행 처리 과정에 대해 책임있는 지도・감독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