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조제 DUR 사후통보 절충안 제시… 의약계 이겹 좁히나

복지부, 보발협 16차 회의서 논의… "대체조제 용어 변경 신중해야"
약사회 "약 배달 플랫폼 업체 정부 관리 필요"… 의협 "업체 광고 엄격히 관리해야"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7-07 19:05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의약계가 첨예한 의견차를 보이고 있는 대체조제 관련 약사법 개정안과 관련 진전된 논의가 이뤄졌다. 


DUR을 통한 사후통보 추가 방식을 추가하면서 의료기관에서 해당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는 기존처럼 전화·팩스 등으로 통보하는 절충안이 제시된 것이다. 

 

20210512104252_aewdwlrr (1).jpg
▲ 사진은 지난 5월 진행된 제12차 보건의료발전협의체 회의 모습.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7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서울시티타워)에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16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체조제 관련 약사법 개정안 ▲코로나19 한시적 비대면 진료 관련 비급여·의약품 오·남용 개선방안(약사회 제안) ▲심장초음파 시행주체 등을 논의했다. 


대체조제 관련 약사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지난 5월에 열린 분과협의체 논의결과를 공유하고, 대체조제 용어변경과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등 심사평가원 정보시스템을 통한 사후통보방식 추가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는 대체조제 사후통보 시 약사는 전화ㆍ팩스 또는 컴퓨터통신 등을 이용해 의사 또는 치과의사에게 대체조제한 내용을 통보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체조제 용어변경은 환자에 미치는 영향, 용어변경 따른 실익 등을 고려하여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또한 사후통보방식으로 심사평가원 정보시스템을 추가하되, 의료기관에서 해당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 등에는 현행처럼 전화·팩스·이메일로 통보하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약사회는 한시적 비대면 진료 관련 비급여·의약품 오남용, 처방전·약 배달 등 관련 플랫폼 업체에 대한 정부의 관리 필요성을 제안했고 의사협회 등도 의료용어를 사용하는 플랫폼 업체 광고는 의료광고와 같이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보건복지부는 비대면 진료 제도화 논의과정에서 진료대상, 제공기관 등을 명확히 해 오·남용을 최소화하고, 국민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역은 관련 규정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심장초음파 시행주체에 대해서는 올해 하반기 급여화 시행 전에 시행인력 범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고, 관련 직역이 많으므로 분과협의체 등을 통해 추가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국민과 환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직역 간 이견이 있는 사안은 충분한 논의를 통해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대체조제 약사법 개정안 등 법률안은 보건의료발전협의체 논의내용 등을 바탕으로 국회에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 보건복지부는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보건의료정책과장, 의료인력정책과장, 의료자원정책과장, 약무정책과장, 보건의료혁신팀장이 참석하고, 의약단체는 대한의사협회 이상운 부회장, 대한병원협회 송재찬 부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홍수연 부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이진호 부회장, 대한약사회 김동근 부회장,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부회장이 참석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