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021년 2분기도 순항…매출 4122억 기록

신규제품 수주·3공장 가동률 상승 영향…영업이익 1,668억 달성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1-07-27 17:58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jp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 림)는 27일 공시를 통해 2021년 2분기 매출 4,122억, 영업이익 1,668억 원을 기록하며 각각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매출은 신규 제품 수주 성과에 따른 3공장 가동률의 상승과 COVID-19 제품 판매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5억 원(+34.0%) 증가했고, 영업 이익은 매출 증가와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이익 본격화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7억 원(+105.7%)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COVID-19 관련 제품 생산 분의 매출 인식의 영향으로 각각 1,514억(+58.1%), 925억 원(+124.5%) 증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급증하고 있는 바이오 의약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capacity)의 4공장 (25만 6000ℓ) 증설에 착수했다.
 
현재 당초 수립한 2022년 말 부분 가동, 2023년 풀가동을 목표로 차질없이 건설이 진행 중이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준공까지 상당 기간이 남았음에도 수주를 조기에 완료하기 위해 수주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1년 2분기 자산 6조 6,110억원, 자본 4조 7,810억원, 부채 1조 8,300억원으로 부채비율 38%, 차입금비율 12%로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0년 당초 목표였던 매출 1조원을 초과 달성한데 이어 2021년 2분기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모더나社와 COVID-19백신 완제의약품(DP) 계약을 체결해 3분기 내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며 이어 2022년 상반기를 목표로 mRNA백신 원료의약품(DS)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있다는 것.
 
이를 통해 mRNA 백신의 DS 생산부터 DP까지 가능한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는 것.
 
회사 측은 "2021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OVID-19 팬데믹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또 전 세계 곳곳에 COVID-19 백신 및 치료제의 안정적이고 신속한 공급을 통해 COVID-19 팬데믹의 조기 종식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