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니바이드주', 전이성 췌장암 2차 이상 치료에 보험급여 적용

치료제 선택 폭 넓어져 췌장암의 치료 성과와 환자의 삶의 질 향상 기대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21-07-28 09:10

[사진] 한국세르비에 ‘오니바이드주(Onivyde)2.jpg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한국세르비에는 자사의 '오니바이드주(나노리포좀 이리노테칸)'가 8월 1일부터 전이성 췌장암 환자에서 2차 이상 치료로 보험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건강심사평가원의 '암환자에게 처방·투여하는 약제에 대한 요양급여의 적용 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개정에 따르면, '오니바이드주'는 젬시타빈(gemcitabine)을 기반으로 하는 항암요법 이후 진행된 전이성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플루오로우라실(5-FU) 및 류코보린과 병용 투여 시 급여가 인정된다. 단, ECOG 수행능력평가(Performance status)가 0 또는 1인 경우로 제한된다. 


이번 '오니바이드주'의 보험 급여는 교과서, 진료 가이드라인, 임상 연구 결과 등을 근거로 신설됐다. 


오니바이드, 5-FU, 류코보린 병용요법은 교과서에 언급되며,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서 젬시타빈 기반 화학요법 이후 췌장암이 진행된 전이성 췌장암 2차 치료에 유일하게 카테고리1로,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젬시타빈 기반 화학요법 이후 2차 치료제로 권고하고 있다.


또한 18세 이상의 젬시타빈 기반 1차 치료에 실패한 전이성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글로벌 3상 연구인 나폴리(NAPOLI-1)임상을 통해 항암화학요법으로서의 유용성이 입증됐다. 

 

해당 연구에서 오니바이드, 5-FU, 류코보린 병용요법을 5-FU, 류코보린 병용요법과 비교한 결과,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이 6.1개월 vs. 4.2개월,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이 3.1개월 vs. 1.5개월로 확인됐다.


오니바이드, 5-FU, 류코보린 병용요법은 국내 전이성 췌장암 환자를 후향적으로 분석한 연구에서도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이 9.4개월,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이 3.5개월로 나타나 실제 의료 환경에서의 효능 또한 글로벌 임상과 일관된 결과를 보였다.


한국세르비에의 멜라니 로르세리 대표는 "이번 급여 적용으로 젬시타빈 기반 1차 치료 실패 후 제한적인 2차 치료제 옵션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온 국내 췌장암 환자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고 각 상황에 맞게 안정적으로 치료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오니바이드주는 수용성인 소포 내부에 약 80,000개 분자 상태의 이리노테칸을 캡슐화해 약제의 체내 전달 기술을 향상시킨 항암제이다. 오니바이드주는 2015년 미국 FDA에서 우선심사(Priority Review)대상으로 지정돼 허가를 받았으며, 2016년 유럽의약품청(EMA)에서도 허가를 받았다. 

 

국내에서는 2017년 젬시타빈 기반 항암요법에 실패한 전이성 췌장암 환자에게 5-FU, 류코보린과 병용요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2018년 1월 출시됐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