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찬휘·양덕숙·이범식, 윤리위 징계 확정… 법적 조치 예고

약사회 제8회 상임이사회서 징계 심의… 찬반 의견 속 표결로 의결
양덕숙, 서울시약사회장 선거 출마 제동… 가처분 신청 등 통해 선거 출마 여부 '관심'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8-18 06:05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윤리위원회가 내린 '선거권·피선거권 제한' 징계가 최종 확정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약사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의 선거 출마에 제동이 걸리면서 향후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에 따라 출마 가능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20210303142858_vvtzdzyu.jpg

대한약사회는 17일 제8차 상임이사회를 통해 윤리위원회로부터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 이범식 전 대한약사회 약사문화원장에 대한 징계 결정 내용에 대해 심의했다.


윤리위원회는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에게 선거권·피선거권 제한 6년,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과 이범식 전 대한약사회 약사문화원장에게 선거권·피선거권 제한 4년을 각각 징계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날 상임이사회에서는 해당 징계 내용에 대해 찬반 의견이 제시되며 논쟁이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징계를 수용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일부 이사들은 선거권·피선거권 4년과 6년을 제한한 부분이 과도하다는 점과 조사위원회와 윤리위원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절차상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점을 지적했다. 


하지만 다수의 이사들은 대한약사회관 임대권과 관련한 비밀리에 이뤄진 거래가 약사회의 대의원총회, 이사회, 상임이사회 등 절차를 밟지 않고 이뤄졌고, 수입금을 약사회 수익으로 편입하지 않은 채 개인이 보관하는 등 정관과 규정 위반이 이뤄졌다는 윤리위 판단에 힘을 실었다. 


결국 이사회에서는 표결을 통해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 양덕숙 전 약학정보원장, 이범식 전 대한약사회 약사문화원장에게 내려진 징계를 최종 확정했다. 


이처럼 대한약사회관 임대권 부당거래 관련 징계가 확정되면서 남은 부분은 당사자들에 대한 형사 고발 등 법적 조치 문제로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사위원회가 당사자들에 대한 윤리위원회 회부와 형사 고발을 요청했고 상임이사회에서도 형사 고발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던 만큼 어떤 조치가 이어질 지도 관심사다. 


이번 결과에 따라 오는 12월 진행되는 선거에도 영향이 미칠 전망이다. 


서울시약사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양덕숙 전 원장의 경우 피선거권 제한 4년 징계가 확정되면서 일단 출마 자격이 상실된 상태다. 


다만 양 전 원장이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를 예고하고 있어 법적 판단에 따라 선거 출마 가능성은 남아있어 향후 선거 과정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