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의약품 불법판매, 식약처 권한·역할 확대 해결책"

약사회, 특별법 제정 촉구… "불법판매 사이트 차단 최대 300일 소요"
"불법유통 효과적 단속위한 대책 마련 시급… 방통위·공정위 반대 입장 철회 촉구"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8-25 06:03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가 온라인 의약품 불법판매 차단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의약품 불법판매 사이트 차단에 최대 300일이 소요되는 등 신속한 차단이 어려운 현실을 고려해 식약처에 온라인상의 불법 판매를 신속하게 차단할 수 있는 권한과 역할 확대가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20210615170621_dpgebyxt.jpg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식품·의약품등의 온라인 불법 판매행위와 불법광고를 신속하게 차단하고 근절하기 위한 '식품·의약품 등의 온라인 유통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최근 3년간 온라인 의약품·마약류 불법 판매 적발 건수는 12만 건을 초과한 상황에서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가 특별법 제정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2018년부터 올해 5월까지 식약처가 적발한 의약품과 마약류 불법판매 온라인 사이트는 각각 10만6480건과 1만6849건에 달하고 있으며 연평균 3만 건이 넘는 의약품 불법 판매 사이트가 적발, 조치되고 있지만 이 조차도 빙산의 일각일 뿐으로 온라인 의약품 구매를 통한 국민들의 피해는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현재 온라인 불법 판매 의약품·마약류에 대한 단속은 식약처의 차단 요청과 방송통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불법 사이트를 차단하는데 60~300일까지 걸리는 사례도 있어 신속한 차단 방안이 강구돼야 한다는 점이 약사회의 주장이다.


약사회는 "현재의 문제점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현행 법령만으로는 역부족이기 때문에 온라인에서의 불법유통을 규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보완하고 불법유통을 효과적으로 단속하기 위한 추가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라인 의약품 불법 판매 차단을 위해 제일 중요한 것은 신속한 대응과 조치"라며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의약품 불법 판매 사이트를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식약처가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 등에게 불법 유통에 대한 정지 명령을 내리고 관련 자료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온라인 불법 판매를 막을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해결책"이라고 제언했다.


이에 약사회는 "식약처는 식품과 의약품에 대한 생산, 유통, 판매, 소비 등을 관리·감독하는 중앙정부 기관으로서 온라인상의 불법 판매를 신속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권한과 역할을 확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약사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온라인 공간에서의 소비와 유통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 의약품 온라인 판매를 효율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영업자 중심의 단속뿐 아니라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함께 강화 해야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약사회는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가 과잉규제, 규제기관 분산을 핑계로 마땅히 해야할 일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와중에 국민들은 온라인으로 불법 판매되는 의약품, 마약류 등으로부터 일상을 위협받고 있다"고 개선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약사회는 "식품·의약품 등의 온라인 유통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안의 신속한 제정을 통해 온라인 의약품 불법유통이 근절되고 국민건강과 안전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가 반대입장을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