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학적 제제 배송방식 강화, 의약품유통업체 준비에 '분주'

생물학적 제제 보관·수송 등에도 관리 강화…실시간 온도관리 등에 대응방안 모색
차량·보관장소 등 준비 진행…생물학적 제제 배송 따른 고정 비용 상승은 부담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1-08-27 06:04

콜체유통.jpg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내년부터 인슐린제제 등 생물학적 제제 배송시 실시간 온도관리 등 배송 방식이 더 까다로워지면서 의약품유통업체들이 분주하게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27일 의약품유통업계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의약품유통업체는 생물학적 제제를 배송할 경우 변경된 규칙에 따라야 한다.
 
이는 ▲자동온도기록장치 설치 ▲수송용기는 외부에서 내부의 온도변화를 관찰할 수 있는 온도계 설치 ▲물리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구조ㆍ장치 등을 갖춘 수송용기 또는 차량을 사용해야 한다.
 
아이스박스 등 수송용기에는 ▲제품명 및 수량 ▲유지 온도 및 시간 ▲수송 목적지 및 시간 ▲수송자 및 수령자의 성명 ▲수송자 및 수령자가 소속되어 있는 업소의 상호 및 주소 등을 기재해야 한다.
 
또한 자동온도기록장치가 측정한 온도 및 검정·교정에 관한 사항을 기록해 2년간 보관해야 한다.
 
이처럼 향후 변화가 예정됨에 따라 현재 의약품 유통업체들은 이에 맞는 준비를 시작한 것.
 
이에 따라 의약품유통업체들은 현재 기본적으로 온도체크를 할 수 있는 수송용기와 차량을 구매하고 보관 장소를 별도로 마련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일부 업체는 생물학적 제제를 위한 보관 창고를 확장하거나 실시간 온도체크가 가능한 이동형 운송용기를 구매하는 등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온도계 장착 수송용기 구매의 경우 업체들이 기본적으로 시행하는 사항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외에도 솔루션업체들과 협의해 생물학적제제 배송시 실시간 온도 체크 여부 등 배송 프로세스 등을 결정하고 있다.
 
이같은 의약품유통업체들의 적극적인 행보는 결국 작년 백신 사태와 코로나 백신 등으로 인해 콜드체인에 대한 시장 니즈가 강해졌고 콜드체인을 장착하는 것이 새로운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의약품유통업체 입장에서는 경쟁력과 함께 부담감 역시 커지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최근 유통비용 증가에 대한 더해 생물학적 제제 배송에 따른 고정 비용 상승이 의약품유통업체에게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생물학적 제제의 유통 마진이 다른 전문의약품에 비해 현저히 낮은 상태인 만큼 부담감이 더욱 큰 상황이라는 점 역시 이같은 부담을 키우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콜드체인 등 의약품의 안전한 배송은 더이상 미뤄서 안되는 분야"라며 "내년부터 생물학적제제에 대한 배송이 강화되는 만큼 이를 철저히 준비해 의료기관에 보다 안전한 배송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 생물학적제제 유통 마진이 타 전문의약품보다 낮아 배송 준비에 따른 비용은 부담감이 있다"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