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훈 "약사회, 한약사 문제 복지부동… 특단의 조치 요청"

"한약사 사태 악화일로 불구 근본적 해결책 내놓지 못해" 지적
"한약사 문제 근본적 재검토 위한 비대위 재구성 촉구… 약사법 개정에 최선 다하라"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1-09-15 06:02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대한약사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최광훈 전 경기도약사회장이 대한약사회를 향해 한약사 문제 해결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53442.jpg

최광훈 전 회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약사 사태가 악화일로를 겪고 있지만 대한약사회와 한약사 비상대책위원회는 근본적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약권침탈과 유통질서 붕괴를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93년 촉발된 한약 분쟁 해결을 위해 도입된 한약사 제도가 전통 한의약 발전에 기여하기는 커녕 오히려 약사와의 첨예한 직역갈등을 확대 재생산하고 급기야 가격난매로 공정하고 건전한 약업질서 마저 붕괴시키는 원흉으로 등장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약사는 본연의 한약업무를 내팽겨치고 약사법상 미비를 악용하여 불법적인 일반의약품 판매 행위는 물론 천인공로할 가격할인과 소비자 유인행위로 공정하고 건전한 의약품 유통질서마저 붕괴시키는 자해행위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전 회장은 "한약사 문제에 대한 대한약사회의 무능과 복지부동을 더 이상 용인하기 힘들다"며 "총체적 난국에 직면한 한약사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최 전 회장은 한약사 문제의 근본적인 재검토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재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한약사 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면허에 기반한 직능분리와 약국 분리에 있는 만큼 약사법 개정 발의 통과에 최선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제약사의 한약사 개설약국으로의 불법적인 일반의약품 유통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최 전 회장은 "공정한 약업 질서의 회복과 국민의 건강권 실현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단체와 함께 대한약사회 한약정책 대전환을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