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10곳 중 4곳, 전공의 면접기준에 '용모' 포함

예의, 품행, 정신자세 등 면접 평가항목 추상적 … 평판이나 주관적 잣대 의존 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1-10-19 11:09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립대병원의 전공의 면접 평가항목에 ‘용모’ 기준이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사진)은 19일(화) 국립대병원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교육부와 각 국립대병원에 즉시 시정할 것을 요구했다.

 

1. 권인숙.jpg

전공의 선발기준은 복지부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에 따라 ▲필기(40%이상) ▲면접(15%이하) ▲의대·인턴근무성적(20%이상) ▲선택평가(실기 포함)(25%이하)로 이뤄져 있다. 


이 가운데 필기의 경우 의사국가고시전환성적(인턴)이나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주관하는 레지던트 필기시험을 반영하고, 면접 및 선택평가는 해당 수련병원에서 선발지침을 마련하여 시행하도록 하고 있다.


권인숙 의원은 "국가고시 성적으로 대체하는 필기시험은 학생들 간 변별력이 떨어져 면접이 당락에 영향을 더 많이 미친다는 게 중론이다"면서 "의원실에서 전공의들을 인터뷰한 결과, 면접이 평판이나 교수들의 주관적 잣대에 따라 특정 성별, 특정 동아리, 특정 지역 출신들을 선발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는 답변이 많았다"고 말했다. 


권 의원이 각 국립대병원의 임용 배점을 확인한 결과, 일부 병원의 경우 지침과 달리 면접 배점 비중이 15%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는 인턴 면접 배점 비중이 20%, 전북대병원의 경우 레지던트 면접 배점 비중이 25%였다. 선택평가(실기, 영어 등) 배점이 아예 없는 곳도 있었다. 


또한 국립대병원 10곳 중 4곳(부산대병원, 강원대병원, 전남대병원, 경북대병원)과 국립대치과병원 4곳 중 1곳(경북대치과병원)에서는 '용모'를 평가 기준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전남대병원은 레지던트 평가항목에 ‘용모’뿐 아니라 ‘복장’을 포함하고 있었고, 부산대병원은 아예 별도로 "중상모략의 기왕력이 있는 자", "단체생활 및 재학 시 서클활동에 있어서 지탄을 받은 자" 등을 '감점의 대상' 항목으로 지침에 명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인숙 의원은 "면접평가 항목에 시대착오적인 ‘용모’ 기준이 아직도 포함돼있고, 평가항목 전반이 예의, 품행, 발전 가능성, 정신자세 등 매우 추상적이어서 심사위원의 자의적 판단이 개입될 여지가 크다"면서 "특히 부산대병원의 감점 항목은 철저히 조직 순응적인 사람만 선호하는 병원 조직문화를 노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립대병원 10곳 중 별도의 인권센터가 설치된 곳은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단 3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대학의 경우 주로 총무과나 근로복지과 등에서 전담인력 1~2명이 인권침해 사안을 대응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별 인권침해 사안 접수 현황을 살펴보면 인권센터가 있는 곳에 접수 건수가 많았다. 


유형별 접수 현황을 살펴보면 폭언이나 언어폭력의 비중이 58.5%로 가장 높았고, 직장 내 괴롭힘(27.2%), 폭력·폭행(15.4%), 성폭력(7.7%) 순이었다. 


권 의원은 "인권센터가 없는 곳은 사안 접수 건수도 적다. 병원 구성원들이 인권침해 사안을 호소할 수 있는 전담 기구부터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