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성모병원 김희수 교수, 국제학술대회 학술상 수상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수상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1-10-21 14:29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최근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5차 국제학술대회에서 정형외과 김희수 교수가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정형외과 김희수 교수_.jpg


김희수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세브란스병원, 이대서울병원 의료진과 공동으로 수행한 '주상골 불유합의 관절경 치료'에 대한 연구를 발표해 비디오전시 부문 장려상을 수상했다.


주상골은 엄지손가락과 이어지는 뼈로 손바닥을 폈을 때 가장 두툼한 부위로, 낙상 사고시 골절이 많이 나타는 곳이다. 이곳이 골절될 경우 혈액 공급이 취약해져 잘 치유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불유합과 연관있다. 


김희수 교수는 주상골 불유합의 관절경적 수술 방법을 자세한 수술 영상과 함께 소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 교수는 "주상골 불유합은 특성 상 치료가 지연될 수 있고, 수술 난이도가 높지만 관절경을 이용한 치료도 가능해 많은 의료진에게 소개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수부질환의 관절경적 치료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비디오 전시 부문 학술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수상을 이어가는 쾌거를 이뤘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