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에 선정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으로 진행…2024년까지 200억원 지원받아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21-11-26 16:29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이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인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기반으로 최적의 품질관리를 구현하는 의약품 스마트 생산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공모가 진행됐고, 26일 오전 복지부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2024년까지 총 200억원(국비 140억원, 시비 60억원)의 사업비를 받는다. 

 

스마트팩토리가 완공되면 중소·벤처기업의 원료 및 완제의약품 생산 지원 플랫폼이 구축될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재단 의약생산센터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며, 미국 FDA·유럽 EMA 기준에 부합되는 수준으로 건설된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이며, 완공시 원료의약품은 최대 200ℓ까지 생산 가능하다. 

 

640 생산센터.jpg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사진은 재단 의약생산센터 주사제 생산시설 모습.

 

주사제의 경우 기존의 세포독성항암주사제 뿐만 아니라, 일반 액상주사제 완제품까지 생산 가능해진다. 또한 융복합의료제품 생산작업실과 의약품 품질관리 시험실도 갖춘다. 완공시 스마트 생산시설 보급을 위한 교육시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재단 의약생산센터의 지난해 계약액이 37억여원이었는데, 올해 의약품 생산 계약액이 60억원에 달한다"며 "국내 제약기업의 위수탁 수요가 많다는 반증이며, 스마트팩토리 선정에 따른 기대가 큰 이유"라고 밝혔다.

 

김훈주 재단 의약생산센터장은 "생산센터의 우수한 의약품개발과 생산 서비스에 만족한 고객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따라 밀려드는 수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2021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회원가입 닫기